• 청진기를 꼭 목에 걸고 싶다는 후배들

    ¶ 조용수 -1년차 전공의들에게 OB 선배들이 청진기 선물해주는 전통. 나도 10년쯤 전에 받았는데 -“저기 폴대에 실습학생용 싸구려 청진기 있지? 저걸로 충분하다. 비싼 청진기 필요없어” -그들은 결국 청진기를 택했다. 꼭 목에 청진기를 걸어야 의사처럼 보인다니 어쩌겠는가? 우리는 1년차 전공의들에게 입학기념으로 OB 선배님들이 청진기를 선물해주는 전통이 있다. 나도 10년쯤 전에 받았었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반복. […]

  • No Image

    고난이 키워주는 회복탄력성이라는 선물

    ¶글쓴이 : 이병태 -MRI와 CT의 영상 진단에서 뇌종양 2기 예비판정 받은 동생 때문에 온집안이 우울해져 -“도전과 어려움은 우리에게 회복탄력성 훈련시키고 트라우마는 인간을 성장하게 한다” -인생은 고난, 기회, 행복이 들실 날실처럼 얽혀. 순간의 어려움이 탄탄한 길 안내하기도 최근에 제 동생이 뇌종양 수술을 받았습니다. 4년 전에 백혈병(혈액암) 치료를 받은 후에 청천벽력과 같은 진단이 내려졌습니다. […]

  • No Image

    “정신질환 코드가 차별 부른다”가 진짜 낙인

    ¶글쓴이 : 조용수 -산부인과와 정신과 환자 과거 병력 확인 어려워. 우리 병원 환자인데도 챠트 접근 원천봉쇄 -환자 진단코드는 정확해야. 질병 통계, 의료보험 적용, 의료진들 의사소통 등에 골고루 유용 -F코드 차별할 거라는 불안이 진짜 낙인. F코드 차별이 존재한다고 여겨 진료받기를 꺼릴 것 주홍글씨 같은 정신과 병명코드 ‘F’코드…인생도 ‘F’학점처럼 느껴져 응급실에 환자가 오면 […]

  • No Image

    LNT 가설, 김익중, 퀴리부인 그리고 대진침대

    ¶글쓴이 : 최영대 -아무리 적은 방사선이라도 선량에 비례해 암 발생 높인다? LNT 가설, 과학적 역치 법칙 무시 -60년 전통 대진침대, 여론 뭇매로 무너져. 매일 열 시간씩 1년 누워있어도 CT 한번 방사선량 -20세기 천동설로 미혹한 김익중, 생계 잃은 대진침대 임직원과 대리점 주인들의 피눈물 알까 방사선의 암 유발 가능성에 대한 선형 비역치 가설(LNT, Linear […]

  • No Image

    의사를 더 구속하라고 요구하는 의사들

    ¶글쓴이 : 조용수 -출처 미상의 진료기록 토대로 “진짜 범인은 따로 있다”는 얘기가 의사들 사이에 돌아 -이미 구속된 3명 면책은 커녕 최종 진료한 대학병원 의사까지 추가 처벌하라는 건가 -3시간만에 심정지에 이를 정도로 안좋은 환자를 자기들은 살릴 수 있었을 거란 오만 어떤 의사들의 법정구속 사건일지 위의 사건과 관련, 출처미상의 진료기록을 토대로 […]

  • No Image

    노인 섬망 환자 진단에 대하여

    ¶글쓴이 : 조용수 -경험 많은 의사도 섬망 진단은 쉽지 않다. 저활동성이나 혼합형처럼 비전형적인 형태 적지않기 때문 -CT나 MRI 촬영 등 종합적 판단은 날마다 그런 환자를 보는 응급실 전공의가 더 정확할 가능성 높다 -응급실은 그 특성상, 질환을 정확하게 맞추는 것보다, 위험한 질환들 놓치지 않는 게 더 중요한 이슈 “일본 노화연구 참여·고령자 의료서비스 […]

  • No Image

    인공지능으로 열리는 가능성들

    ¶글쓴이 : 성원용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세계적으로 의료비 부담 큰 문제… 고령화 등으로 의료비 총액 상승하지만 무한정 늘릴 수 없어 -인공지능으로 내과 이비인후과 등 모든 진료 동시에 수행하고 지방과 도시의 의료불균형도 해소 -일방적 강의보다 문제 푸는 것 보면서 가장 잘 이해하는 방향으로 설명… 수포자 문제 해결 가능 의료 선진국으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