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순댓국이나 한 그릇 얻어 먹겠습니다”

    ¶ 김영철 -70줄 나이에 반세기 전 군대 선배와 통화… DMZ에서 문산 버스 차부 거쳐 광탄까지 동행했던 -전방 소총수를 사단 사령부로 전출시켜 준 고마운 인연… 글에 썼다가 우연히 아들이 보고 연락 -48년 기억 잇는 긴 통화 속 <나의 문화…> 유 아무개도 함께 떠올리며 한올한올 기억 되살리기 “순댓국이나 한 그릇 얻어 먹겠습니다.” 48년만에 […]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