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반도에서 치른 전쟁 중 유일한 산악전

    ¶ 길도형 -국군 6사단, 김화군 어은산 일대 넘나들며 한반도의 전쟁 가운데 유일무이한 산악전 -고지 이동하면서 매복한 중공군과 총격전, 전략적 우위를 가져가기 위한 육박전 전개 -등짐을 지고 오르다 땅바닥에 걸터앉은 병사의 철모에 새겨진 마크가 호국의 푸른별 사진은 1953년 6월 28일 강원도 김화(금화)군 금화 교암산에 주둔 중인 국군 제6사단 7연대원들의 모습이다. 이들은 1951년 […]

  • No Image

    대한민국 소년병(6) 이젠 꼬마 아닌 우리 전우

    ¶글쓴이 : 길도형 -소년보다 어려 보이는 적병들 땡볕에 그을리고 땀으로 범벅. 꾀죄죄한 얼굴로 두려움에 떨어 -소년의 승리, 7연대와 6사단의 승전. 국군이 개전 이래 처음 북괴군 선제 타격하여 거둔 승전 -대통령이 부대표창과 함께 7연대 전 장병의 일계급 특진 지시. 이제 길 이병으로 부르면 된다 적은 전날 병암리 부근 삼거리 도로상에서의 총격전 대치 끝에 […]

  • No Image

    대한민국 소년병(4) 새 M1소총과 철모, 탄띠

    ¶글쓴이 : 길도형 -총 다루는 법 배워 본 적 없고, 말단 소총수에게 부여된 전술적 임무가 무엇인지도 몰랐다 -말단 소총수 편입. 군율과 군기, 명령과 지시, 부대전술에 따라 움직여야 하는 당위 부여돼 -6월 25일 새벽 이후 춘천, 원창고개, 홍천, 횡성, 원주, 충주까지 휴식 취할 겨를조차 없어 지난 7월 6일은 음성 동락리와 용원리 일대에서 벌어진 […]

  • No Image

    대한민국 소년병(3) “너는 지금부터 진짜 군인”

    ¶글쓴이 : 길도형 -교통호 달리며 병사들에게 탄약통 배달. 제6사단 7연대가 거둔 대한민국 국군의 첫 승전보 –“지금부터 이 총이 너를 지켜줄 거다. 총구를 저기 적들을 향하고 나처럼 방아쇠를 당겨라” -전쟁놀이에서는 쓰러졌던 아이들이 일어나 집으로 갔지만 여기서 쓰러진 병사는 못 일어나 선임하사가 소년을 트럭으로 밀어올리고 자신도 올라탔다. 본부중대원들이 그제서야 소년의 존재를 알아채고 밀착하며 앉을 […]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