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최초 반공국가, 대한민국 건국 74주년

    ¶ 이명준 –학수연 친구들과 성별이라는 터전의 소중함에 대해 이야기한 적이 있다. –반공이 낡아빠진 구호라는 것은 건국 과정의 정당성을 부정하게 될 수 있다. –지금은 개인의 성별주권을 침탈하는 성파시즘까지 다룰 수 있어야한다. 세계 최초 반공국가, 대한민국 건국 74주년 최근 7월 ‘차금법 반대’ 집회를 가는 도중 퀴어퍼레이드가 열렸던 서울시청 잔디광장 옆 롯데호텔에 흑인 남성 […]

  • 초저출산 위기 – 위대한 부양

    ¶이명준 –세계 최대 자살 사건을 여태껏 비중 있게 다루지 않는 것은 사실상 ‘적극적 방치’하는 것이다. –범죄를 없애자는 말로 유죄추정을 하자는 것은 ‘부양’에 대한 자긍심을 찢어버리는 것과 같다. –시니어 산업은 ‘양육은퇴자’, ‘부양은퇴자’들의 존재감과 자긍심을 회복시킬 것이다. 부양자의 정서단절 ① 이른바 ‘젖은 낙엽 증후군’이다. 퇴직 시기에 부양 능력이 하락하면 겪는 현상이다. 낙엽이 지면 […]

  • 초저출산 위기 – 위대한 돌봄

    ¶ 이명준 –요즘 같은 초저출산 위기인 때에는 공적 커리어로 인정하지 않을 근거가 없다. –국가공동체는 양육가치를 공적 커리어로 인정해야 한다. –부양과 양육에 대한 자부심을 훼손시키면서 출산만 요구해왔다. 현 성파시즘은 여성의 돌봄에서 여성을 지우고, 국가가 돌보겠다고 한다. 그것이 여성인권 상승이고 여성해방이라 한다. 하지만 그것은 위대한 어머니의 역사를 훼손하고 지우는 성파시즘이다. 또 국가가 가정을 직접 […]

  • 수석대변인 이명준

    ¶ 이명준 – 우리나라의 정체성이 확립되는 크고 굵직한 사건들에서 북한 정권의 위협을 빼놓고서는 단 하나도 설명할 수가 없습니다. – 한국의 눈물겨운 필사적 건국과 발전사를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전면부정하는 정권이 바로 북한의 불법독재정권입니다. – 진정한 남북평화는 자유의 북진통일로, 불법독재정권이 사라지고 38선 이남과 이북의 영토가 자유로 회복되는 순간부터 가능합니다. 수석대변인 이명준 안녕하십니까. 전국학생수호연합 수석대변인 이명준입니다. […]

  • 우파진영의 여성팔이, 지긋지긋하다

    ¶ 이명준 – 옥지원 씨는 김건희 여사를 말도 못 하고 미소를 파는 인형쯤으로 만들어 마치 ‘인권유린’을 당하고 있는 것처럼 서술 – 국힘 내 여성주의자들은 시장경제에선 ‘선택할 자유에 따른 책임’을 이야기하지만, 성별의 영역에 들어오면 무조건적으로 ‘남성만큼의 평등’을 요구 – 기업과 노동자는 시장경제적으로, 남성과 여성은 프롤레타리아 혁명적으로 보는 것이 보수진영의 힙한 여성주의 문화인가?? 3년 전 […]

  • [제3의길] 137호 기사들

    자유시민을 위한 담론 광장 제137호 [ 2021년 4월 6일 ] www.road3.kr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76길 16 영진출판빌딩 401호, 전화 : 02 785 4819 헤드라인 투표율이 높아져야 우파가 이깁니다(이아린) 우리는 지금도 명(明)나라와 싸우고 있다(임건순) 자본, 노동, 데이터가 국경 넘는 시대의 선거권(한정석) 전세계적으로 좌파는 늘 망했다(김태호) 대통령은 중국식 신용제도를 염두에 두었나(손경모) 김상조–박주민, 부동산 정책에 길이 남으리라(윤주진) […]

  • No Image

    [토론회] 선거연령 인하와 정치편향교육 대책

    ‘인헌고 사태’ 로 대표되는 특정 교원 노조 소속 교사들의 정치 편향 교육이 학생들에 의해 폭로되고 우리 사회에 충격을 줬었습니다. 한편 선거법 개악으로 전 세계에서도 유례없이 중등교육과정에 속해 있는 만 18세 청소년에게 투표권이 주어졌는데요, 이에 따라 교사의 정치중립 의무가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이를테면 투표 가능 연령에 해당하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교사의 정치 편향 교육은 사전선거운동에 해당하게 됩니다. […]

  • No Image

    쏘련 기행(7) 나를 부끄럽게 만들었던 사람들

    ¶글쓴이 : 주동식 -초라한 노인의 가슴에 주렁주렁 달린 훈장들… 정부의 규범이 평범한 일반인들의 삶에 수용되는 증거 -“몇 년 전만 해도 버스비를 내지 않고 누구나 이용할 수 있었는데 어느새 버스비를 내게 되었다” 분노 -나를 부끄럽게 만든 아줌마 메이드… 모스크바에서 받은 충격의 핵심에는 그 느낌이 자리잡고 있었다 모스크바에서 일요일을 맞아 카메라만 들고 거리로 […]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