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영복 책은 웃음 포인트가 많다

    ¶ 박민형 -학부 교양 수준의 경제학 강의만 들어도 그저 웃음 밖에 안 나오는 경제관 -내가 보기엔 애초부터 자본주의를 인정할 생각이 없어야 가능한 경제관임 -자본주의 비판하는 거냐고 커뮤니티에 박제 당해서 조롱당했을 듯 신영복 저서 읽다 보면 웃음 포인트가 한 두 군데가 아님. 그가 쓴 《더불어숲》 개정판에서 런던에 관한 서술을 하나 소개하면, […]

  • 헤리티지와 광주, 보수정당, 지방자치법

    ¶글쓴이 : 이아린 -사람들이 물건 구매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이 브랜드. 특히 ‘헤리티지’가 핵심이다 -한국 보수의 헤리티지는 이승만과 박정희, 전두환 등으로 이어지는 산업화와 부국강병 -‘광주’ 브랜드로 민주화 유산 독차지한 민주당, 지방자치법 내세워 미래 헤게모니 추구 사람들이 물건을 구매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 중 하나가 브랜드에요. 브랜드 중에서도 ‘헤리티지’를 제일 많이 봅니다. […]

  • No Image

    해외 브랜드인 척하는 토종 브랜드

    ¶글쓴이 : 우원재 -물건이 지위·계층·소속감을 대변하는 사회는 그만큼 개인의 경제적· 사회적 지위가 불안한 것 -발렌타인 마실 거면 캡틴큐랑 구분하는 안목은 있어야. 캡틴큐에 상표 바꿔 파는 장사치 늘어 -물건에 어떤 브랜드 로고가 붙어 있는지가 무슨 상관인가. 삶을 나눌 수 있는 품질인가가 중요 명품을 좋아한다. 많은 사람들이 이 말을 하면 오해를 하곤 한다. 허영심과 […]

  • No Image

    ‘1948’과 ‘이승만’ 책 제목 이야기

    ¶글쓴이 : 박정자 -전에는 의미가 없어 기피 대상이었던 중성적인 숫자가 지금 새롭게 젊은이들의 감성 자극 -책 제목 <1948> 엄청난 의미. “1919냐 1948이냐” 대한민국 둘러싼 좌우 헤게모니 갈려 -‘대통령 이승만’ 사실(事實·史實)조차 지워버리고, 침묵 강요하는 세력이야말로 역사 왜곡 압구정동에서 꽤 맛있다고 소문 난 한 레스토랑의 상호는 달랑 3개의 숫자다. 사람들이 무슨 의미냐고 물어본다. 그냥 […]

  • No Image

    사회가 당신들 욕구 충족시키는 도구인가

    ¶글쓴이 : 김태호 -회사 어려워 급여 밀리면 책임의식 갖고 그런가보다 하나? 소송하거나 노동센터 가지 않나 -회사 어려우면 관두고 다른 데 가는 게 노동자들이고, 빚내면서 월급 주는 게 사장 아니냐고 -한 시간 일해도 커피 한 잔 못마신다? 커피 정 마시고 싶으면 참고 두 시간 일해서 먹으라고 기업 사장이 돈 많이 번다고 노동자들이 급여를 […]

  • No Image

    대한민국에 ‘가치’라는 것이 있는가?

    ¶ 글쓴이 : 주동식 -우리 사회에 가치 자체를 훼손·무시하는 부류 많아, 누구의 가치나 소중 -무례·탈법·떼법·무책임·비논리 등 야만적 행태 심각, 비열함 절망할 수준 -삼성 브랜드는 한국이 만들어낸 소중한 결실·가치, 악의적 공격 옳은가? 토고 헤이하치로와 체스터 니미츠 이런 에피소드를 접하면서 미국이나 서양문명 그리고 일본 문화가 가지고 있는 여유랄까 너그러움 같은 것을 생각해보곤 […]

  • No Image

    어느 고첩 이야기#11 그들만의 리그

    ¶글쓴이 : 정아재 -기침과 가난과 사랑은 숨길 수 없다는 말처럼 대학 신입생인 내 가난도 숨길 수는 없었다 -나이키로 깔맞춤한 집단이 중학때부터 노메이커 입어온 내게 “가난한 자 위해 기부하라” -“가난한 자에게 나눠줘야 한다”면서 부자인 자신의 돈 한 푼도 내지 않고 가난한 자 착취 내가 꿈꾸던 혁명을 말하기 전에, 그 혁명의 […]

  • No Image

    한국 화장품의 중국 진출

    ¶글쓴이 : 김영선 -‘미인’ 평가받는 한국 여성의 피부가 좋은 것이 물이나 유전도 있지만 화장품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 -당 고위간부 부인의 사촌언니가 상가 하나 통째로 쓰게 되었으니 물건부터 갖다놓자는 식의 접근 위험 -지역에 따른 구매자의 특징 다 다르고 섣불리 중국 전역 겨냥하면 배보다 배꼽 커지는 경우가 다반사 중국 남성들에게 한국 여성과 […]

  • No Image

    대기업 망국론이 나라 경제 망친다

    ¶글쓴이 : 이병태 -대기업 망국론, 경제민주화라는 주술에 사로잡혀 규제를 더해가면서 경제의 구조적 병이 깊어져 -초대기업이 있어도 혁신기업은 성공한다. 아마존이 월마트가 시장 비워줘서 성공한 것이 아니다 -보호는 기업 망친다… 한 가족의 부는 만들어줘도 국가경제에 기여하는 대기업 만들지는 못한다 대기업(재벌)의 경제 독점력에 의해 중소기업이 어렵고 경제성장의 정체의 원인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소위 ‘기울어진 운동장론’의 […]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