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남준의 ‘과달카날 레퀴엠’과 꼴라쥬

    ¶ 최재원 -<과달카날 레퀴엠>은 현장의 역사, 시간, 신화 등 마주하는 퍼포먼스 다큐멘터리 꼴라쥬 -샬롯 무어만이 과달카날 섬에서 죽은 어린 일본인 병사들 위해 진혼곡 연주하는 것 같아 -“문화적 차이와 그것을 갈라놓는 오해의 결과로 세계대전과 갈등이 촉발되는 것 아닌가” 백남준의 진혼곡 ‘과달카날 레퀴엠(Guadalcanal Requiem)’과 꼴라쥬(Collage) 백남준과 샬롯 무어만은 1976년 호주 공연을 마치고, 곧장 […]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