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15 전직

<<광고>>



¶글쓴이 : 봉달

 

-신문사 사직. 결혼식 때 장기투자(?) 해주신 커뮤니티 회장님들께는 ‘먹튀’라 죄송했지만

-물류와 통관 겸하는 회사에서 새로운 생활 시작. 한국 상사에서 배운 일을 써먹게 될 줄은

-담당하던 포워딩 업무보다 자잘하게 처리하던 통관일에 관심. 관세사 라이센스에 관심이

 

 

 

forwarding은 말 그대로 바이어나 셀러로부터 물류 의뢰를 받아 화물만 옮겨주는 역할을 한다.

 

첫애가 태어나기 두어 달 전 다니던 신문사를 사직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결혼식 때 장기투자(?)를 해주신 커뮤니티 회장님들께는 먹튀나 다름 없는 죄송한 일이지만 나도 언제까지 박봉에 시달리며 미래가 없는 일을 계속할 순 없는 노릇이 아닌가.

 

정식으로 영주권이 나오기 전이었어도 노동허가는 받은 상태라서 이직에는 문제가 없었다. 진짜 문제는 뭘해서 먹고 사느냐 하는 것이다.

 

배운 게 도둑질이라고 정치학 전공에 글을 써서 깐죽대는 건 할만 했지만 그것 말고는 할줄 아는 게 없었다. 미국에 오기 전 1년 정도 한국서 상사에 다니며 신입사원 교육을 받은 게 전공 외 경험의 전부였다. 주로 무역 관련 실무와 접대, 음주가무, 룸빵 미리 가서 세팅해놓… 아 아니다 암튼 상사맨으로서 필수적으로 익혀야 할 술기를 많이 배웠다. 이걸 다시 써먹고 나아가 평생의 업으로 삼게 될 줄은 그땐 꿈에도 몰랐다.

 

시카고에 삼촌 친구분이 컨테이너 운송을 하고 계셨다. 몇번 인사 드린 게 전부인데 결혼식 선물도 크게 해주시고 자주 챙겨주셨다. 내가 잘나서가 당연히 아니고 삼촌이 그동안 쌓은 덕을 내가 누리는 것이다.

 

뭘 해먹고 살까 고민 중에 밥이나 먹자는 연락을 해오셔서 솔직하게 말씀 드렸다. 그랬더니 마침 잘 됐다며 물류업을 하는 아는 후배가 사람을 뽑는데 한번 가보라는 것이다. 통관과 포워딩을 겸한 회사로 먹고사는 데는 문제가 없을 거라고 한다.

 

물류는 무역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일단 바이어와 셀러가 정해지고 나면 그 이후는 거의 대부분 물류와 관련된 것이다. 어느 한쪽이 직접 운송을 하거나 하지 않는 이상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를 찾아야 하는데, 이게 바로 DHL이나 UPS처럼 다국적 공룡기업부터 소규모 구멍가게 포워딩업체까지 수많은 회사들이 서로 따내려고 경쟁하는 산업이다.

 

상사를 다니며 배웠던 기본적 업무와 대동소이하지만 결정적 차이가 있다. 상사는 셀러나 바이어를 대신하는 리스크를 짊어지고 물류까지 해결하는 반면 포워딩은 말 그대로 forwarding, 즉 바이어나 셀러로부터 물류 의뢰를 받아 화물만 옮겨주는 역할을 한다. 간단히 말해 포워딩이라는 일은 개인이삿짐이 아닌 회사의 짐을 날라주는 것이다.

 

말은 간단한데 막상 일을 해보면 녹록치 않은 경우가 많다. 화물이 항상 나르기 좋게 예쁘게 생긴 것도 아니고 반도체 장비처럼 어떤 화물은 온도나 습기에도 민감하며 어떤 건 폭발하고 어떤 건 수출입 제한이나 금지된 경우도 있어 주의해야 할 일이 종종 있다.

 

기본적으로는 셀러의 공장에서 물건을 픽업한 뒤 공항이나 항구까지 운송한다. 비행기나 선박 등 캐리어에 선적, 수출한 뒤 수입국의 항구나 공항에 도착 후 최종 목적지인 바이어의 공장까지 배달해주는 게 포워딩이 하는 일이다. 이 과정에서 수출·입신고와 통관이 얽혀있는데 내가 지원했던 회사는 물류와 통관을 같이 하고 있었다.

 

내가 지원한 시카고 지점은 지점장님을 포함해 5명 밖에 안 되는 구멍가게 규모의 사무실이었다. 원래 포워딩이란 게 사람이 그렇게 많이 필요하지는 않고 다만 각 지역 허브마다 사무실과 창고는 필수다. 본사는 샌프란시스코에 있고 삼성전자 화물을 주로 다뤘으며 직원도 수십 명 정도 되니 한국계 포워딩 치고는 꽤 큰 편이라 할 수 있다.

 

돈도 돈이지만 일단 지긋지긋한 한인 커뮤니티에서 어느 정도 벗어날 수 있다는 게 마음에 들었다. 포워딩 회사도 대부분 한국 사람들이었기 때문에 완전 미국식이라고는 할 수 없어도 신문사처럼 불합리한 업무 강도를 요구하진 않았다. 또 사무실 안에서만 한국 사람들끼리 있지 업무 중 많은 부분이 다른 미국 회사들과 연결돼 있어 현지 사회 적응하기에도 좋았다.

 

나 같이 늦게 외국으로 이민온 경우 학교에서 빡세게 재교육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현지의 언어나 관습 등을 익히기 어렵다. 신문사에서 2년 넘게 있으면서 거의 대부분 취재원이 커뮤니티 안 영감님 아줌마들이었던 관계로 영어도 별로 늘지 않고 답답함만 늘던 차였다.

 

사무실에는 지점장님 외에 1.5세 아줌마 둘과 아저씨 하나, 그리고 내가 새로 들어오게 됐다. 아줌마 둘은 통관만 담당했고 나는 수출입 포워딩 업무를 보던 아저씨의 보조로 채용된 것이다. 이 아재가 군대에서의 사수격으로 포워딩 실무의 기초를 가르쳐줬다. 아줌마 중 하나가 좀 까탈스러워서 피곤하긴 했는데 그럭저럭 별문제없이 지낼만 했다.

 

회사 전체적으로는 포워딩과 창고업이 핵심이었지만 내가 들어간 지점은 통관 위주로 포워딩 일은 많이 하지 않았다. 업무량이 많지 않으니 편하게 놀고 먹으면 좋을 것 같은데 막상 일이 많지 않으면 눈치를 보게 된다.

 

나는 주로 담당하던 포워딩 업무보다 자잘하게 처리하던 통관일에 관심이 생겼다. 회사의 통관은 지점장님 본인이 미국 관세사로서 자기 라이센스를 걸고 하는 것이었다. 본사에서는 포워딩에 대해서만 관여할 뿐 통관은 순수하게 지점장님의 몫이기 때문에 가져가는 돈도 그만큼 많았다.

 

통관만 해서는 영업도 맨땅에 헤딩하는 식이라 어렵지만 물류를 같이 하다보면 가만 있어도 걸리는 식의 어카운트가 계속 생겼다. 마침 지점장님도 다른 주에 또 사무실을 낼 계획이어서 이왕이면 회사 직원이 관세사 자격증을 땄으면 좋겠다고 했다.

 

딴 건 몰라도 책 보고 시험 치는 건 자신이 있어서 내가 한번 해봐야겠다 싶었다. 알아보니 미국 관세사는 연방세관에서 직접 라이센스를 발급하는데 반드시 시민권자여야 한다는 조건이 있었다. 아직 영주권도 안 나와 노동허가증 들고 윽엑거리는 내가 할 수 있는 게 아니었다.

 

<이어서 읽기>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1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2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3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4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5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6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7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8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9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10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11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12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13

봉달의 미국 이민 이야기 #14 결혼

 

 

 

<<광고>>



No comments
LIST

    댓글은 닫혔습니다.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