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칫거리 이준석’ 이런 식 결말이라니

<<광고>>



¶ 장진영

 

-제기된 의혹이 사실일 경우 당사자는 핵심 아닌 주변적 사실에 대응하는 경우 많다

-성상납 의혹에 “한번도 수사받은 적 없다”고? ‘그런 사실 없다’고 하지 않은 이유?

-이준석 의혹 바라보는 사람들의 심정이 다 가세연 같지는 않다. 지혜롭게 대응하라

 

 

어떤 의혹이 제기된 당사자가 보이는 첫 반응은 실체적 사실이 무엇인지를 가늠하게 해주는 경우가 꽤 많다. 그래서 첫 반응은 매우 중요하다. 의혹이 사실일 경우 의혹의 당사자는 의혹의 핵심에 대한 대응이 아니라 주변적 사실에 대한 대응을 하는 경우가 많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혼외자 의혹을 조선일보가 보도하되자 첫 반응이 “사실이 아니다”가 아니라 “모르는 일이다”였다. 그 이후로 의혹이 쏟아졌고 결국 사퇴로 이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경우 건설업자 윤중천의 별장접대 의혹이 한겨레에서 보도된 직후 윤총장의 첫반응은 “그렇게 대충 살지 않았다”였다. 사실관계를 부인한 것이었고 추가 의혹은 제기되지 않았다.

 

이준석 대표는 지혜롭게 대응해서 본인에게도, 당에게도, 청년정치인들에게도 큰 상처가 되지 않게 처신하기 바란다. 맥심코리아 사진.

 

그런 점에서 이준석 대표의 첫 반응은 두가지 의문점을 남긴다.

 

첫째 이준석 대표에 대한 성상납 의혹에 이대표의 첫반응은 “단 한번도 수사받은 적 없다”였다. ‘성 상납 받은 사실이 없다’라고 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다른 사건의 수사 중에 추가적인 범죄혐의가 드러난다고 해서 모두 수사가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그러다 보면 수사의 줄기가 흐트러지기 때문에 아주 중요한 범죄가 아니라면 기록에 남겨두고 본 사건의 흐름대로 수사는 진행된다.

그런 이유로 수사가 진행되지 않은 것일 뿐이지 꼭 혐의가 없기 때문이 아니라는 말이다.

 

둘째 즉각적인 법적조치가 아니라 기록을 전부 공개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하겠다는 조건을 내건 이유는 무엇인가.

 

김용남 전 의원이 최근 이핵관 의혹을 제기하자 즉각적으로 윤리위 제소를 했던 전례만 봐도 그보다 비교할 수 없이 중한데다가 이미 가세연 방송만으로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죄가 충분할 것인데 기록 전부 공개를 조건으로 내건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대응이다.

 

초기 대응 못지 않게 후속 대응도 중요하다.

 

민주당 영입1호였던 조동연씨는 덮어놓고 사실을 부인하는 민주당의 잘못된 대응때문에 사회생활 복귀조차 힘들어질 정도로 의혹이 쏟아지는 무자비한 경험을 더 하다가 쫓겨가고 말았다.

 

한국 정치에서 청년 제1야당대표라는 큰 획을 그은 이준석 대표에 대한 의혹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심정이 다 가세연과 같지는 않다. 몹시 씁쓸한 기분이다. 골칫거리라고 해서 이런 식의 해결을 바라는 이는 많지 않을 것이다. 부디 지혜롭게 대응을 잘해서 본인에게도, 당에게도, 그리고 청년정치인들에게도 큰 상처가 되지 않게 처신하기 바란다.

 

<<광고>>



No comments
LIST

    댓글은 닫혔습니다.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