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응, 한국과 일본의 차이

<<광고>>



¶ 최대현

 

-한국 일일 확진자 수 폭증 속에 일본은 1억5천만 인구 중 1백명으로 극명히 대비

-일본 확진자 적은 이유는 백신 교차 접종 않고, 1,2차 접종간격 제대로 지킨 때문

-정부 시키는대로 다한 한국은 정부의 무능 거짓말에 속아 확진자 폭증 위기 겪어

 

 

위드코로나를 시작한 나라들은 요즘 폭증하는 코로나 확진자 수에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한국은 어제 처음으로 일일 확진자 수가 4천 명을 넘겼다고 걱정이지만, 네덜란드 같은 경우는 확진자가 두 달만에 하루 2만 명 넘게 발생하면서 정부가 위드코로나 포기를 발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이웃 일본은 요즘 1억5천만 인구에서 코로나 환자가 하루 1백 명밖에 발생하지 않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검사자 수를 줄여 조작했다는 설도 있지만 일본이 문재인 같을 리도 없고, 검사 인원 대비 양성률 자체가 100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기에 설득력이 없습니다.

 

그밖에도 바이러스 자멸설 등 여러 설이 나오지만 무엇 하나 확실한 건 없습니다. 그나마 설득력이 있는 게 일본은 전 국민이 처음부터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맞았다는 것입니다. 저희 <펜앤드마이크>의 패널로 나오시는 임무영 변호사님과 대화하다가 무릎을 치는 단서를 발견합니다.

 

일단 백신의 종류는 한일 양국의 확진자 수에 영향을 미친 것 같습니다. 한국은 아스트라제네카를 맞다가 나주에 백신 부작용 문제가 불거지면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교차 접종하게 되지요. 백신 교차 접종이 질병청에서는 문제가 없다지만 두 백신은 작동 원리부터가 다르다고 알고 있습니다.

 

이웃 일본은 요즘 1억5천만 인구에서 코로나 환자가 하루 1백 명밖에 발생하지 않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그러나 일본은 처음부터 스가 총리가 미국으로 날아가 화이자와 협상을 벌여 1억 명 이상에 대한 백신 접종 물량을 확보했지요. 교차 접종은 없었다는 겁니다.

 

두번째는 1,2차 접종 간격입니다. 다들 기억하시겠지만, 문재인 정부의 백신 확보는 무능+최악 그 자체였습니다. 백신을 확보 못 하자, 정부는 2차 접종용으로 보유하고 있던 백신을 1차 신규 접종자용으로 풀어 버립니다. 당연히 2차 접종에 문제가 생기지만, 1,2차 접종의 간격인 4주 동안 백신을 구해 맞추면 될 것이라고 판단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당장 1차 접종도 못 해 아우성인 여론을 잠재우려 한 것이죠. 그러나 백신 확보 전쟁 속에 백신은 구해지지 않았고, 그러자 정부는 백신 접종 간격이 넓을수록 항체 생성률이 높다는 논리를 들이댑니다. 글쎄요. 얼마나 정확한 정보인지 비전문가인 저로서는 알 수 없으나, 분명한 건 화이자의 백신 투약 지침에는 4주 간격을 원칙으로 했다는 겁니다.

 

반면 일본은 충분한 백신 물량을 확보해 접종 간격도 잘 지켰습니다. 이런 차이가 양국의 확진자 수 차이에 아무 영향을 주지 않았을까요? 일본은 사회적 거리두기나 영업 시간 제한도 철저히 지켰습니다. 특유의 국민성도 있겠지만, 영업 시간 제한에 따른 보상을 충분히 해 줬기에 상인들도 적극 참여했지요.

 

한국은? 그저 선거용으로 전 국민에게 돈을 뿌리며 실제 피해를 본 상인들을 외면했습니다. 어찌 보면 유럽인들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마스크를 거부했으니 확진자 폭증을 피하기 힘들었을 겁니다. 그러나 한국인들은 정부가 시키는 대로 다 했지만 정부의 무능과 거짓말에 속아 확진자 폭증이란 위기를 겪는 것은 아니지 의심됩니다.

 

한국과 일본 양국의 일일 코로나 확진자 스코어 4000 : 100을 지켜 보면서 다시 한 번 지도자를 제대로 안 뽑으면 국민만 개고생임을 실감합니다.

 

PS
“전두환 대통령 시절에는 살기 좋았다”고 기억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 분의 집권 과정은 정당화되기 어렵고 과오도 분명히 있겠지만, 사람이 먼저라고 외친 문재인을 겪고, 군부 독재 타도를 외치며 반일 반미 역사 바로세우기에 매진하던 김영삼 정부를 경험했던 일반 국민들이 전두환 시절을 살기 좋았다고 평하는 건 분명 이유가 있어 보입니다.

 

<<광고>>



No comments
LIST

    댓글은 닫혔습니다.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