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헌영은 호치민을 만난 적도 없다

<<광고>>



¶ 김세곤 (역사칼럼니스트)

 

-안재성이 지은 『박헌영 평전』에 박헌영과 호치민이 함께 찍은 단체 사진과 주장 실어

-“국제 레닌학교 단체사진 호찌민은 다른 사람. 박헌영과 호찌민 연표상 만날 수 없어”

-박헌영은 호치민 만난 적 없고 호치민에게 목민심서 선물했다는 주장 역시 가짜뉴스

 

 

2019년 4월 24일 다산연구소 게시판에 베트남 교민잡지사 ‘굿모닝 베트남’이 ‘목민심서와 호치민 주석’에 대해 문의했다.

 

“목민심서를 호치민 주석이 탐독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리고 박헌영이 목민심서를 호치민 주석에게 선물하였다는 이야기도 있고요. 위의 이야기들이 사실인지 아닌지를 알고 싶어서 문의드립니다.”

 

다산연구소는 다음과 같이 답변했다.

 

“호치민 주석의 목민심서 탐독 이야기는 근거가 전무합니다. 국제 레닌학교 시절, 박헌영과 호치민 주석의 목민심서 일화도 확인된 바 없습니다.”

 

다산연구소가 이런 입장이라니. 어찌된 일인가?

 

2009년에 안재성이 지은 『박헌영 평전(실천문학사)』이 발간되었다. 안재성은 이 책에 박헌영과 호치민이 함께 찍은 단체 사진과 글을 실었다.

 

국제레닌학교 시절 박헌영과 호치민이 같이 찍은 단체사진으로 알려진 사진.

 

책 앞부분에는 19명의 단체 사진(남자 11명, 여자 8명)이 있는데 ‘1929년 모스크바 국제 레닌학교 재학 중, 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부터 김단야, 박헌영, 양명이 나란히 앉아 있다. 뒷줄 맨 왼쪽은 베트남의 호치민, 두 번째 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가 주세죽.’이라는 설명을 붙여 놓았다.

 

또한 책 146-147 페이지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실려 있다.

 

“국제 레닌학교는 일본어나 조선어는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박헌영은 영어로 수업하는 반에 편성되었다. 영어 수업 외에 프랑스어·중국어… 핀란드어·인도어 수업이 있어 학생들은 각자 익숙한 언어로 수업을 들을 수 있었다. 학생 중에는 베트남 공산당의 젊은 지도자 호치민도 있었다. 한자 발음대로 호지명이라 불리던 그는 박헌영과 각별히 친해서 조선의 역사와 사상을 알게 되었다. 박헌영은 그에게 조선 후기 실학자 정약용의 저서 『목민심서』를 선물했다. 나라의 관리가 어떤 마음으로 어떻게 인민을 대해야 하는가를 기록한 이 책은 장차 베트남의 지도자가 되는 호치민에게 평생의 지침이 되었다. 28) 주세죽은 동방노력자 공산대학에 입학했다.”

 

책 627페이지에 주석 28)이 실렸다.

 

“박헌영이 준 『목민심서』는 베트남 하노이의 호치민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박헌영은 이 책에 친한 벗이란 뜻의 붕우(朋友)라는 한자가 포함된 서명을 하여 선물했다고 한다.”

 

한편 2006년 1월 9일 자 연합뉴스 기사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나온다.

 

호치민 박물관의 응웬 티 띵 관장은 9일 박석무 다산연구소 이사장 등 한국방문단과 만난 자리에서 ‘호치민 박물관에는 고인과 관련된 유품 12만여 점이 소장돼 있지만 목민심서가 유품 목록에 포함돼 있다는 것은 처음 듣는다.’면서 목민심서 소장 사실을 사실상 부인했다.

 

그런데 안재성은 2006년의 연합뉴스 기사를 무시하고 2009년 평전에서 ‘박헌영이 준 목민심서가 호치민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는 주석을 달았다.

 

2011년 5월 17일에 조선대학교에서 ‘한국 베트남 국제학술대회’가 열렸다. 이 학술대회에서 최근식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교수는 “1929년 국제 레닌학교 재학시절 찍은 단체 사진의 호찌민은 얼굴이 판이하며, 박헌영(1900∼1956)과 호찌민(1890∼1969)의 연표를 보아도 두 사람은 만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윽고 안재성은 2020년 1월에 『박헌영 평전(인문정신 출판사)』을 다시 발간했다. 놀랍게도 2020년 판 평전에는 박헌영이 호치민과 같이 찍었다는 단체 사진과 호치민 관련 글 그리고 주석 28이 통째로 빠졌다.

 

2020년의 평전엔 ‘영어 수업 외에 프랑스어·중국어… 핀란드어·인도어 수업이 있어 학생들은 각자 익숙한 언어로 수업을 들을 수 있었다. 주세죽은 동방노력자 공산대학에 입학했다.(p157-158)’로 되어있어 2009년 『박헌영 평전』에 실린 호치민 관련 글은 단 한 글자도 없다.

 

이는 박헌영과 호치민은 모스크바 국제 레닌학교를 같이 다닌 사실이 없음을 저자 스스로 시인(是認)한 것이다. 어찌 보면 저자 안재성은 진실에 충실한 평전을 다시 쓴 것이다.

 

결론적으로 박헌영은 호치민을 만난 사실이 없다. 박헌영이 호치민에게 목민심서를 선물했다는 주장 역시 가짜뉴스이다. 가짜뉴스는 일시적으론 독자를 속이지만 끝까지 속일 수는 없다.

 

<관련 기사>

호치민의 ‘목민심서’ 애독설은 사실인가

 

<<광고>>



No comments
LIST

    댓글은 닫혔습니다.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