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 투표, 개표 조작이 절대 불가능한 이유

<<광고>>



¶ 한정석

 

-개표 참관은 참여자 모두가 기록 공유하는 ‘수동 블럭체인 방식’으로 진행

-날인 투표지 대량으로 전국 투표함에 미리 넣어두지 않고서야 조작 불가능

-해당 투표소에서 투표할 유권자 수를 미리 알아야 하는데, 그게 가능한가 

 

 

부정 투표, 개표 조작이 도저히 불가능한 이유를 간단히 설명해 드릴 테니, 이 부분에 여전히 의혹을 갖고 계신 분들이라면 한 번쯤 읽어보시기 바란다.

 

아마 다들 ‘블럭체인’이라는 말은 들어보셨을 텐데, 블럭체인 방식은 누군가 기록을 조작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도 아실 것이다. 참여자 모두가 모두의 기록을 공유하고 동시에 맟춰보기 때문이다.

 

일전에 내가 개표 참관이 ‘수동 블럭체인 방식’이라고 했더니 이해를 못하시는 분들이 많았다. 

 

간단히 설명하면 이렇다. 

 

후보 A, B, C, 세 사람이 있다고 하고, 각 후보의 개표 참관인들을 a, b, c라고 하자. 개표를 시작하면 전자 개표기가 표를 분류한다. 표는 A, B, C, 세 후보로 분류된다. 그러면 선관위 개표원들이 이를 후보별로 500장씩 묶는다.

 

그것을 개표 참관인 a, b, c가 확인한다. 이때 A 후보의 참관인 a는 A 후보의 표만 체크하는 것이 아니다. a는 장부에 A, B, C, 세 후보의 표를 모두 확인해 기록한다. 참관인 b와 c도 마찬가지로 A, B, C, 세 후보 표를 모두 확인해 기록한다.

 

무슨 배춧잎 투표지가 나왔네, 투표지가 엉켜 붙었네, 이런 주장들은 개표수 조작과 아무런 관계가 없는 내용이다.

 

 

그렇게 해서 중간중간에 선관위가 집계한 A, B, C, 세 후보의 득표수와 참관인 a, b,c가 각자 확인하고 기록한 A, B, C, 세 후보 각각의 득표수를 맞춰본다. 이때 서로 다 맞아야 집계에 등록된다. a, b, c, 세 사람 가운데 단 한 명이라도 자기 기록과 틀리면 재확인하게 된다. 모두가 모두의 표를 동시에 맞추어 보아 확인하는 작업이기에 블럭체인 방식이라고 하는 것이다.

 

지난 총선 민경욱 의원의 사례에서 무효표 200장이 유효표가 되었던 것은 당시 그 표를 무효화하는 데 A, B, C 후보의 참관인 a, b, c가 모두 현장에서 무효에 동의했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고는 절대 무효표로 처리되지 않는다.

 

개표 집계는 위와 같은 프로세스로 진행된다. 따라서 아무도 개표 과정에서 카운트를 속일 수 없고, 아무리 전자 개표기가 표를 조작적으로 분류해도 결국 참관인들에 의해 발각되게 되어 있다.

 

결국 개표 조작론자들이 주장하는 것은 “사전에 날인이 인쇄된 투표지를 대량으로 전국 투표소 투표함에 투입하는 것”밖에 없다. 이게 가능한 시나리오인가? 이게 가능하려면 현장 투표자 수를 미리 알아야 한다. 그래야 사전에 투표수와 개표수를 맞출 것 아닌가. 이렇게 조작하는 선거는 없다.

 

생각해 보시라. 대한민국 선거가 얼마나 중대한 사건인데, 이게 누구의 조작으로 그 많은 눈들을 피해 부정 투·개표가 가능할 수 있겠는가. 선관위 직원들이 모두 한통속이고, 법원마저 모두 한통속이라는 가정은 비현실적이다.

 

무슨 배춧잎 투표지가 나왔네, 투표지가 엉켜 붙었네, 이런 주장들은 개표수 조작과 아무런 관계가 없는 내용이다.

 

“사전에 날인 조작된 투표지가 대량으로 인쇄되어 투표함에 투입되었다.”

 

이 주장이 가능하려면 한 가지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 그리고 이 조건을 만족시킬 수 있다면 나도 부정 투표에 동의하겠다. 한 가지 조건이란 다음과 같다.

 

“사전에 대량으로 날인된 투표지를 투표함에 사전 투입해 개표 결과를 조작하려면, 그러한 자는 실제 투표자 수를 미리 알고 그만큼의 정확한 사전 인쇄 투표지를 투표함에 넣어야 한다. 왜냐하면 전산 기록의 투표자 수와 개표수가 일치해야 하기 때문이다.”

 

자, 그러면 이 조건을 만족시킬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가?

 

<<광고>>



No comments
LIST

    댓글은 닫혔습니다.

위로이동